작성일 : 09-10-12 17:21
알츠하이머병 예방, 기억력 증진에 밀 추출물이 효과적
 글쓴이 : 관리자
조회 : 8,308  
알츠하이머병 예방, 기억력 증진에 밀 추출물이 효과적

식이섬유가 유효 성분, 신경세포가 죽는 것을 억제

 활성산소를 억제, 세포생존율을 높여 신경세포를 보호

밀 추출물이 알츠하이머병 예방과 치료, 그리고 기억력 증진에도 효과가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.
대구가톨릭대 의대 이종원 교수와 대구한의대 한의 과대 장정희 교수팀은 13일 국제학술지 ‘식물요법연
구(Phytotherapy Research)’에서 밀 추출물을 신경 세포와 쥐에 투여하는 실험에서 알츠하이머병 예방 및
치료, 기억력 증진효과를 확인, 국내외에 특허 등록, 출원하고 기능성 빵과 과자로 개발하는 공동연구를 수
행하고 있다고 덧붙였다.
연구진은 통밀을 끓인 물을 건조해 신경세포와 쥐에 투여하면서 베타아밀로이드에 의한 작용을 관찰하는
방법으로 밀 추출물의 효과를 조사했는데 밀 추출물이 활성산소를 억제, 세포생존율을 높여 신경세포를 보
호하는 작용을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.
밀 추출물 가운데 식이섬유 성분만 투여한 경우에는 기억력 개선 효과가 나타난 반면 생밀가루를 다량 먹
일 때는 효과가 없는 것으로 나타나 식이섬유가 유효 성분인 것으로 밝혀졌는데 이 결과를 사람에 적용하면
생밀가루는 60kg인 사람이 하루 300g까지 먹어도 효능이 없지만 밀 추출물은 하루 5g만 섭취해도 효능이
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는 것이다.
기존의 아리셉트 같은 치료제는 살아있는 신경세포의 기억력을 유지, 향상시키지만 밀 추출물은 신경세
포가 죽는 것을 억제하므로 기존 치료제와 치매 예방과 치료에서 서로 상승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고 한다.
치매는 대표적인 퇴행성 뇌신경 질환으로 유병률이 65세 이상 전체 노인의 약 10%에 달하며 가장 흔한 알
츠하이머병은 베타아밀로이드(β-amyloid)라는 단백질이 뇌에 축적돼 생성된 활성산소 독성으로 신경세포
가 죽으면서 발생한다.


출처; 월간산업신문 9월호