작성일 : 10-07-26 19:14
'브로콜리' 암 예방 효과 있다
 글쓴이 : 관리자
조회 : 7,509  

[메디컬투데이 신현정 기자]
브로콜리속 성분이 전립선암을 예방하는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.

13일 영국 BBSRC 연구소 연구팀이 'Molecular Cancer' 저널에 밝힌 연구결과에 의하면 브로콜리 속에 든 화학물질인 설포라판(sulforaphane) 성분이 전립선암 발병 위험을 줄이는 PTEN 이라는 단일 유전자가 결여된 세포와 상호작용을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.

PTEN 유전자는 종양억제유전자로 이 같은 유전자가 결여되거나 활성이 억제될 경우에는 전립선암이 발병할 수 있다.

인체 전립선조직과 쥐를 대상으로 진행한 이번 연구결과 PTEN 유전자가 발현되는 세포에서는 설포라판이 암 발병에 영향을 주지 않는 반면 이 같은 유전자가 발현되지 않는 세포에서는 설포라판이 이 같은 세포들의 경쟁력을 약화시켜 암 발병과 진행 위험을 낮추는 것으로 나타났다.

연구팀은 "이번 연구결과를 바탕으로 설포라판과 이와 연관된 성분을 암 치료에 사용할 수 있을 것이다"고 기대했다.

출처 ;http://www.mdtoday.co.kr/health/news/index.html?cate=12&no=134760


            
              브로콜리

항암성분

유황화합물(아이소타이오사이안산 염, MMTS), 인돌, 스테롤,

β-카로틴, 비타민CㆍE, 셀레늄, 식이섬유

적용암종

대장암, 결장암, 자궁경부암을 포함한 모든 암

주요내용

-아이소타이오안산염 : 발암물질 대사 억제

-MMTS : 암세포 증식 억제

-인돌 : 발암물질 독성 해독

-암 억제효과가 상당히 뛰어남

-발암물질(Trp-P-2:식품의 탄 부분) 무력화

-식이섬유 : 발암물질 흡착 후 배설

-비타민E와 셀레늄의 조합은 더 강력한 항산화작용 유도

섭취법

-영양가는 봉오리보다 줄기가 더 높다.

-연한 소금물에 30분 정도 담가두었다가 사용한다.

-샐러드로 이용하거나 조림 및 스프재료로 활용할 수 있다.

-생즙으로 섭취한다.

-양파를 곁들이면 항암작용을 높일 수 있다.

섭취량

섭취량은 정해진 것이 없다. 많이 섭취할수록 좋다.

참고사항

(주의사항)

-바이러스에 대한 면역력을 향상시키는 작용이 있으므로 체내 염증이 많다거나 혈소판 수치가 지나치게 높아지는 경우 브로콜리를 이용한 다양한 음식과 생즙을 이용하면 도움이 될 수 있다.

-바이러스와 관련된 자궁경부암 환자의 경우 특히 많이 이용해야

이미지